HOME > >
이미지 상세보기
>
상세보기
상품코드 : G5B90C364A90DD
행복하여라, 가난한 사람들
자본의 논리에 도전하는 복음적 경제의 셈법
판매가 8,000원
구매혜택 적립금 3%
지은이 루이지노 브루니
옮긴이 최석균
페이지 160
펴낸곳 도서출판 벽난로
  • 구입하실 상품을 추가해주세요.
    총 상품 금액 : 상품 가격을 선택해주세요.
    바로구매 장바구니 관심상품

    책 소개

    『행복하여라, 가난한 사람들』은 가톨릭 시민경제학 연구가 루이지노 브루니(Luigino Bruni) 교수의 사회교리 에세이다. 이 책은 신약성경의 ‘산상 설교’(마태 5,1-12)에 나오는 여덟 가지 참행복의 의미를 오늘날의 경제 시스템 안에서 살아가는 현대인의 삶에 적용하고 실천해 나가는 길을 모색하고 있다.

     

    목차

    1장  자비慈悲, 없어서는 안 될 그 나무

    2장  깨끗한 마음 끌어안기

    3장  온유함의 손길

    4장  《아직은 오지 않은 의로움》으로 인한 박해

    5장  다양한 언어로 표현하는 참된 행복

    6장  눈물의 행복

    7장  선물로 주어진 ‘두 번째 이름’

    8장  하느님의 나라는 모든 가난한 사람들의 것이다

     

    진복팔단은()에 대한 이야기가 아닙니다. 인간의 어떤 행위들에 대한 윤리 감염도 아닙니다. 오히려 진복팔단은 이 세상에는 가난한 사람들과 온유한 사람들, 마음이 깨끗한 사람들, 지금 우는 사람들, 정의를 지키느라 박해를 받는 사람들, 자비로운 사람들이 이미 존재한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이로써 그들을 ≪행복한 사람들≫이라고 부르고자 하는 것입니다. 진복팔단은 무엇보다도 하나의 계시며, 신비의 베일을 벗겨 내는 것입니다. 이로써 우리 눈에 보이는 것보다 더 심오하고 더 참된 현실을 보고자 하는 것입니다.

     

    정의를 실천하는 사람들에 대한 첫번째 박해는, 정의를 사랑하지 않고 불의를 추구하는 사람들과의 공동생활로부터 옵니다. 잘못된 일들에 대해 ≪옳고≫ ≪그르다≫를 말함으로써 불의가 생겨날 때도 그렇습니다. () 올바른 기업인들에게 어제도, 오늘도 항상 요구되는 가장 큰 덕(), 올바르지 않은 사람들과 올바르지 않은 기관들 옆에 있게 될 때, 이에 저항할 수 있는 힘입니다. 이것이 진짜 박해이며, 이에 저항할 줄 알고 포기하지 않는 사람이야말로 ≪복된 사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 모두는 눈물 속에 존재하는 참된 행복이 무엇인지 압니다. 이는 인간이라는 존재가 지닌 윤리 유전자의 새겨져 있습니다. 만일 우리가 눈물 속에서 위로도 발견할 수 없게 된다면, 삶의 명에는 견딜 수 없는 것이 되고 맙니다. 우리가 만난 위로 중 첫번째 것은, 울 수 있다는 경험입니다. 만일 위로조차 할 수 없는 고통이 있다면, 그것은 더 이상 (또는 여전히) 아무리 울려 해도 울 수 없다는 고통일 것입니다.

     

    지은이 소개

    저자, 루이지노 브루니(Luigino Bruni)는 이탈리아 로마 룸사(Lumsa) 가톨릭대학 경제학과 교수로, 시민경제학 및 사회적 경제학의 세계적 연구가로 알려져 있다. 2016년 한국에서 번역 출간된 『익명의 너를 신뢰하라』에 이어, 이 책은 저자가 이탈리아의 가톨릭 일간지 《아베니레Avvenire》지에 기고한 일련의 원고들을 모아 다시 편집한 것이다.

    근년에 발간된 루이지노 브루니 교수의 책들 중에는 『숲과 나무- 인간적 경제를 위한 열 가지 소묘』(Vita e Pensiero, 2016), 『경제의 또 다른 목표, 무상성無償性과 시장』(알레산드라 스메릴리 공저, 치타누오바 출판사, 2014) 등이 있다.

     

    옮긴이

    최석균은 주간지 『가톨릭 평화신문』 취재 기자로 활동했고 이탈리아어 프리랜서 통번역가 및 강사로 일하기도 했다. 현재 『도서출판 벽난로』에서 번역 일을 하며 대화와 소통의 문화 확산에 관심을 갖고 일조하고자 한다






    모두를 위한 경제 EOC

    판매가 7,000원

    회원할인가 6,300원

    익명의 너를 신뢰하라

    판매가 7,000원

    회원할인가 6,300원















     벽난로 쇼핑몰에서는 현재 은행 입금으로 주문이 가능합니다.

     주문 후 3일 이내에 입금이 확인되지 않으면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신용카드 결제가 가능합니다.   

     

     30,000원 이상 구매시 배송비는 무료이며, 미만은 배송비 2,500원이 부과됩니다.

    도서 및 산간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발송은 주문 다음날 발송을 원칙으로 하며, 택배 사정에 따라 배송기간은 1-3일 정도가 소요됩니다.

     재고 및 출판사 사정으로 발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으니 여유있게 시간을 두시고 주문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벽난로 쇼핑몰은 우체국 택배를 이용합니다.  

     

    교환반품안내

    서비스문의안내